BJ찬 성소수자 BJ 비하 논란, 사과방송에도 '불만족'

아프리카TV BJ찬이 방송 도중 성소수자에 대해 비하 발언을 내뱉어 사과방송을 진행했다.

 

최근 BJ찬이는 먹방 도중 '게이 커플 방송을 봤냐'는 한 시청자의 질문에 '신기한 게 여자들은 왜 게이를 좋아하는지 모르겠다'고 답변했다.

 

이어 '요즘 게이 BJ들 시청자 많더라, 정상적인 남캠이 잘 되고 그래야 하는데 게이들이 방송에 많이 나오고 잘 되니까 계속 몰려오잖아, 보이는 라디오 방송 반이 게이랑 트랜스젠더 BJ야'라고 언급했다.

 

당시 시청자들은 해당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에 오히려 발끈하며 '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른 거다, 싫어하는 건 내 자유'라 전하며 계속해서 시청자와 말다툼이 오간 가운데 이후 시청자들의 만류에도 유튜브 동영상이 올라왔고 해당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이 여러 커뮤니티에 BJ찬의 행동에 대해 비판하기 시작했다.

 

 

더불어 당시 방송 중 '레즈비언은 내가 게이를 보는 것보다 덜 비위 상해'라는 발언과 최근 게이 커플로 인기를 끌고 있는 BJ혀기버미가 BJ세야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하여 외모 평가에서 1위 한 사실에 불쾌한 심경을 드러낸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졌다.

 

사과 요구와 그에 따른 비판이 일자, BJ찬은 해당 유튜브 동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1일 방송을 열어 '그때 성소수자에 언급한 것은 내가 개인적으로 싫어해서였지만, 개인방송 중에 그런 말 했다는 것 자체가 제일 큰 잘못이었다'고 사과했다.

 

이어 '비위 상한다는 얘기는 그런 의도로 말한 것이 아닌데, 그렇게 들렸다면 죄송하다. 몇몇 게이 BJ를 저격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'고 밝히며 시청자들의 요구에 거듭 사과하며 사과 방송을 마무리 지었으나, 네티즌들은 '사과가 아니라 변명 방송'이라 평하며 불만족스러운 반응을 보였다.

댓글(27)